일상다반사

 

신도림이 교통도 좋고 만나기도 편해서 술마시러 자주가는 편입니다.

 

코젤도 맛있고 히카리도 좋고...하여간 괜찮은 곳이 많습니다.

 

그런데 자주가니 질려요.

 

그래서 신도림 1번출구 말고 2번출구 쪽 맛집을 찾아보았습니다.

 

 

 

 

 

 

코리안 이자카야(...)를 표방하는 도림상회입니다.

 

주변사는 사람 말로는 평소 줄이 길어서 엄두가 안나는 곳이라 합니다.

 

그래서 오픈 18시 딱 맞춰갔는데 아무도 없었음(...)

 

사장님 혼자서 하는거라 여긴 뭐든지 셀프입니다.

 

가격은 모든 안주 8,900원

 

 

 

 

 

 

신기하게도 여긴 맛없는 메뉴가 없습니다.

 

이름만 차지하는 맛없는 메뉴는 다 쳐낸듯요.

 

여기서 베이컨라멘, 관자빠다야끼, 소라버터구이, 육회를 먹었습니다.

 

 

 

 

 

 

육회는 해동상태가 영 별로라서 그저 그랬는데 나머지는 매우 맛있었습니다.

 

특히 소라버터구이는 기대도 안했는데 최고의 소주 안주였습니다.

 

배고파서 시킨 라멘은 전문점도 아닌데 제 입맛에 맞았던게 매우 신기했습니다. 맛있어요.

 

근데 솔직히 우동이 더 맛있어보였음 OTL

 

안주 저렇게 먹고 술도 적당히 먹었는데 5만원이 안나왔습니다.

 

여기 진짜 괜찮네요.

 

일단 다 먹고 2차갑니다.

 

 

 

 

 

 

그 건물 지하(...)에 있는 상하이포차입니다.

 

탕수육이 먹고 싶어서 왔어요

 

 

 

 

 

 

탕수육 맛있습니다. 나름 배부른 상황에서도 저거 다 먹고 나왔네요.

 

맨날 신도림 1번출구만 가다가 2번출구 가니 여기도 먹을 곳이 많네요.

 

앞으로 자주 갈 예정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