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수지 미가양고기

음식2018.02.24 09:19

 

 

 

 

친구랑 하이원갔다가 오는 길에 맛있는 양고기집이 있다고 해서 와봤습니다.

 

이름은 미가양고기

 

 

 

 

 

여기는 훠궈가 유명하답니다. 사람들도 다 훠궈 먹고 있어요.

 

친구랑 단 둘이라 훠궈 시키기는 그렇고(...)

 

입구쪽에 양고기를 숙성시키고 있길래 양갈비 생각하고 들어갔습니다. 사진에 작게 나와있네요.

 

7시쯤 도착해서 기다리는데 1시간 20분만에 들어왔습니다. 사람 많아요.

 

웨이팅 명부에 전화번호 적으면 전화준다고 해서 근처 카페에 가서 기다렸습니다.

 

여기 있는 대부분이 웨이팅 손님이네요(...) 장사 잘됩니다.

 

한시간이 지나도 전화가 안오길래 얼마나 사람이 안나오나 돌아가봤는데 우리 순서가 지나가있네요.

 

전화가 안왔어요(...) 덕분에 실랑이가 좀 있었습니다.

 

근데 우리만 그런건 아닌걸 보니 뭔가 문제는 있는듯

 

덕분에 한 20분 정도 더 기다렸습니다.

 

더 기다렸다고 뭐 서비스 이런건 없어요. 바라지도 않고. 맛만 있으면 되지.

 

 

 

 

 

 

 

가격표인데 가격이 좀 쎕니다.

 

딴동네 양꼬치 10개 만원인데 여긴 8개 만원이예요.

 

마늘꼬치도 돈 받고 팔고(...) 보통 무제한으로 주지 않나.

 

회식으로 사람들이 많이 와서 그런지 저 비싼 양다리 바베큐 시키는 분들이 보입니다.

 

사람 메어터지는데 무슨 회식을 여기서(...)

 

주위를 둘러보니 대부분 훠궈랑 양꼬치, 꿔바로우를 시킵니다.

 

우린 양갈비 먹으러 왔으니 일단 양갈비 주문요.

 

 

 

 

 

 

 

 

익으면 점원이 와서 잘 썰어줍니다. 맛있네요.

 

여긴 점원이 테이블에 비해서 엄청 많은데 주문이 많아서인지 항상 바빠 보입니다.

 

술이랑 요리 더 주문했는데 항상 반응이 없어서 몇 번은 확인해야해요.

 

 

 

 

 

 

서비스로 나온 계란탕. 기본 서비스인지 테이블마다 하나씩은 있네요.

 

간이 삼삼하고 맛있습니다. 제 취향이예요.

 

그래서인지 저거 하나로 맥주가 술술 넘어가더군요(...)

 

 

 

 

양념양꼬치, 꿔바로우, 양꼬치(오리지널)

 

먹으면서 실망 많이 했습니다.

 

양념양꼬치는 괜찮았는데 꿔바로우는 동네 수준도 안되네요. 솔직히 좀 많이 별로.

 

양꼬치(오리지널)은 그냥 해동 잘한 동네 양꼬치 수준.

 

맛은 고만고만한데 가격이 비싸서 그닥 권하고 싶지 않아요.

 

 

 

 

 

서비스로 나오는 고구마맛탕

 

뜨끈뜨끈하고 달고나 맛이 나는 것이 괜찮습니다. 그냥 평범

 

다 먹고 나올 때쯤 주는게 좀 별로였어요.

 

이건 순서대로 주는게 아니고 주방에서 만드는 타이밍에 다 돌리는듯 합니다. 그냥 타이밍이 안맞은듯

 

 

 

 

여기 양갈비는 맛있어요. 계란탕도 공짜인데 맛있고.

 

근데 굳이 1시간이 넘게 기다려가면서 다른 가게 대비 훨씬 비싼 가격에 먹을 가치는 못느꼈어요.

 

서비스는 먹을거 계란탕이랑 맛탕 줘서 좋긴 한데 친절도는 영 꽝이라...

 

양꼬치는 거의 모든 가게가 조선족 or 중국인이 운영하는터라 어느정도 이해는 하는데 먹기 싫음 가라 분위기라서

 

거기에 여기 주차공간 없어요. 주차 쉣입니다.

 

동네 주민이 웨이팅 없는 시간대면 모를까 굳이 찾아갈 이유가 없어요.

 

훠궈가 메인이니 먹으러 가고는 싶은데 지옥같은 웨이팅을 또 기다리긴 힘들듯 합니다.

 

 

 

 

 

 

 

 

 

 

 

 

 

 

 

 

 

 

 

 

 

 

 

Comment +0

오류동 회한접시

음식2018.02.14 13:32

 

 

 

 

 

집 주변 오류동에 엄청 저렴하고 괜찮다는 횟집이 생겼다길래 친구랑 방문했습니다.

 

평일 6시 땡치고 가니 딱 한테이블만 사람이 있었는데...

 

30분 지나니 바로 만석. 나름 동네 핫플레이스입니다.

 

 

 

 

 

고민하지 않도록 x인 세트가 있습니다.

 

메뉴에 비해서 가격이 과하게 쌉니다. 이렇게 팔면 뭐가 남나.

 

2명 3만원인데 모듬회, 해산물, 매운탕이 기본입니다.(그렇다고 딱 저거만 주는것도 아님)

 

 

 

일단 사진

 

 

 

3만원에 저게 다 나왔음.

 

가성비 하나는 어마무시합니다.

 

인기 많은게 이유는 있는듯.

 

다만 회는 좀 얇게 썰려서 나옵니다. 취향 좀 탈듯

 

 

 

 

테이블이 그리 많지 않고 횟집 특성상 회전률이 좋지 않으니 가능하면 일찍 가시길 권합니다.

 

포장, 배달도 된다고 하니 동네주민은 그냥 포장하는 것도 좋을듯요.

 

포장도 이것저것 꽤 챙겨주는거 같더라구요.

 

위치는 여기로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1058515828#!/restaurants/detail?id=1058515828

 

 

 

 

 

 

 

 

 

 

 

 

 

 

 

 

 

Comment +0

 

 

 

 

 

 

 

 

죽전 부근 맛집이라고 소문난 주누돈까스입니다.

 

집에서 멀어서 그런지 자주는 아니고 분기당 한 번은 가는거 같네요.

 

가격 대비 양이 매우 푸짐하고... 돈냉면이라는 좀 신기한 메뉴가 있어요.

 

 

 

 

 

 

 

 

기다리면서 한 컷씩 찍어봤습니다.

 

돈까스는 8천원, 돈냉면은 7천원, 냉면 계열은 6천원입니다. 곱빼기 가능하구요.

 

 

 

 

 

 

 

돈냉면(비빔)과 돈까스입니다.

 

사진으로 보면 모르겠지만 상당히 양이 많습니다.

 

돈냉면은 배고픈 성인 남자가 배부르게 먹을 정도고,

 

돈까스는 조금 모자랄 정도입니다. 왠만한 여자들은 다 못먹을 거예요. 양 많아요.

 

가격 대비 매우 푸짐합니다.

 

돈냉면은 돈까스와 냉면 둘 다 먹고 싶은 사람에게는 최고입니다.

 

개봉 돈까스덮밥과 더불어 매우 신박한 메뉴예요.

 

두가지 다 맛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_-

 

 

 

 

점심시간에 가면 항상 웨이팅이 있습니다.

 

12시~1시는 피해주는게 좋아요.

 

매주 일요일은 쉽니다.

 

주차 가능은 한데 가능하면 안하는게 좋아요.

 

건물 지하에 주차는 가능한데 빈자리가 별로 없더라구요.

 

제가 갔을 때는 주차비 따로 안받았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452-6 | 주누돈까스칡냉면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역삼 일식 한잔해

2016.12.13 17:41

 

 

연말이라 친구들과 강남와서 한 잔 했습니다.

 

주말에 불금이라 어딜가도 사람이 바글바글 할 거 같아서 미리 알아보고 간 일식집이예요.

 

역삼 오피스촌에 있어서 평일에는 무조건 예약해야 하지만 주말이라 그런지 우리밖에 없네요 ㅋㅋㅋ

 

 

 

 

 

 

 

 

 

 

일단 수조를 보면서 뭘 먹을지 정합니다.

 

신선한 돔이 뻘겋게 헤엄치고 있네요. 저걸 먹겠습니다. 츄릅

 

 

 

 

 

 

기본 찬입니다.

 

신기하게 여긴 산낙지를 주네요. 멍게랑 같이 잘 먹었습니다.

 

 

 

 

 

7만원짜리 돔입니다.

 

선도 괜찮고 맛있어요.

 

 

 

 

 

 

서비스로 주신 석화입니다.

 

사진으로는 작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댑따 커요.

 

 

 

 

 

 

마찬가지로 나온 초밥이랑 소라 서비스요.

 

여긴 그냥 와사비 나오는데 생와사비 달라면 줍니다. 참고하세요.

 

 

 

 

 

도미머리 구이입니다. 생각보다 작아요 ㅠ

 

매운탕은 따로 주문해야합니다. 5천원이고 괜찮습니다.

 

연말 사람 터져나가는 강남 언저리에서 이렇게 여유있게 먹을 수 있는게 참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작년만 해도 진짜 끔찍했는데 올해는 좀 편하게 보내는 거 같네요.

 

주말 한정으로 강남 인근 조용한 횟집 가실려면 여기도 좋은 선택일듯 합니다. 

 

 

 

 

 

Comment +0

 

 

 

포천에서 상당히 유명하다는 도토리 정식집입니다.

 

몰랐는데 서민갑부에 나왔는데 현관에 광고가 되어 있네요.

 

주변에서 하도 맛있다고 하니 겸사겸사 한 번 가봤습니다.

 

 

 

 

말 조각이 입구에 있어요.

 

올라타면 안된다네요.

 

 

 

 

 

입구 간판입니다.

 

연중무휴 24시간 영업한답니다.

 

옆에 보면 이쁜 집 하나 있는데 거기 사시면서 가게보는거 같아요.

 

 

 

 

기본 메뉴판입니다.

 

보통 저 위에 3개 중에 하나 골라서 먹습니다.

 

양이 진짜 어마무시하게 나오니 적당한거 골라서 먹으면 됩니다.

 

위에 보면 리필 메뉴(국수, 묵, 야채, 라이스페이퍼, 수제비)가 있는데 배불러서 못시켜요.

 

리필하러 가면 엄청 친절하게 새로 퍼주니 부담 없구요. (리필 하는 사람 자체가 매우 적음, 오히려 신나함)

 

 

 

 

위에 있는 정식 안시키고 따로 주문해도 됩니다...만 아무도 안시키더라구요.

 

정식이 최곱니다.

 

 

 

 

음식 나오기 전에 한 컷 

 

 

 

 

 

크게 한 상입니다.

 

메뉴는 대대손손 특선 (인당 23,000원)

 

저기서 더 나와요...묵 국수랑 들깨 수제비가 또 나옵니다.

 

언제든 리필 가능한 그 메뉴가요. 

 

 

 

 

 

오리 훈제와 메밀 전병, 불고기, 수수부꾸미

 

수수부꾸미는 안에 팥이 들어 있어서 맛있어요.

 

라이스 페이퍼도 무한 리필이지만 제일 비싼 메뉴를 시키면 도토리밀쌈이 나와서 싸먹을 수 있어요.

 

훈제 오리와 불고기를 싸드시면 되요(...)

 

 

 

 

 

역시 제일 비싼 메뉴에서만 나오는 도토리묵 말랭이

 

제육볶음 소스에 볶았는지 진짜 맛있었습니다.

 

식감도 고기 식감이예요.

 

이거 하나 때문에 비싼거 먹어도 후회 안할듯요.

 

 

 

 

어느정도 먹으면 들깨 수제비와 뻥과자가 나옵니다.

 

나오는 타이밍은 주방에서 만드는 시간(...)에 달린듯 해요.

 

수제비는 밀가루 반죽이 아닌 토토리묵 입니다.

 

생각보다 쫀득하고 맛있어요. 물론 이거 나올 타이밍엔 베불러 죽을 타이밍이라 맛볼 여유는 없지만요.

 

수제비가 매우 걸쭉해서 취향을 좀 탑니다.

 

제 취향은 아닌듯.

 

 

 

 

 

 

먹으면서 찍었습니다.

 

왠만하면 정식 시키라네요.

 

신상에 이롭습니다.

 

다른거 시켜봐야 다 못먹어요.

 

반찬은 셀프입니다...만 가면 넉넉하게 퍼주시더라구요. (물론 리필할 여력이 있다면)

 

 

 

 

 

국내산 재료를 쓴대요. 불고기 빼고

 

도토리 밀쌈은 6장에 5천원에 팔지만 아무도 안살듯요(...)

 

제일 비싼 정식에 있으니 그거 맛보시면 됩니다.

 

 

 

 

 

먹고 나온 뒤에 하늘이 너무 이뻐서 한 장 찍었습니다.

 

날씨 참 좋더라구요.

 

 

 

 

 

식당 옆에 쉼터를 만들었습니다.

 

배부르면 가서 쉬세요(...)

 

 

 

 

 

 

여기는 지인들에게 강추 할 수 있는 몇 안되는 곳이네요.

 

비록 멀긴 하지만 근처에 들릴 일이 있다면 꼭 몇 번씩은 더 갈 예정입니다.

 

 

 

 

위치는 고모리 카페촌 바로 위입니다.

 

산정호수나 산사원, 포천 아트밸리 가실 일 있으면 들리는걸 추천드려요.

 

고모리 카페 라빈느도 이쁘고 맛있으니 들리면 더욱 좋구요.

 

길이 좁은데다가 한창 공사중인거 같으니 올 때 차에 먼지가 좀 쌓이긴 할겁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포천시 소흘읍 고모리 221-6 | 대대손손묵집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