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본격 핸드폰보다 인기있는 이어폰. 흔히 말하는 'G어폰' 인 쿼드비트 이어폰입니다.

 

마침 쓰고 있는 이어폰은 Rockaway 말고는 전원 실종상태라 사기도 좋고. 가격도 참하더군요.

 

3개를 산 이유는 두개는 걍 쓰고 하나는 친구 줄려고 하다보니 이렇게 되는군요. 원래는 감상용, 소장용, 포교용

 

음질은 18000원 치고는 그냥저냥입니다.

 

남들은 트파랑 비슷하네 폼팁만 바꾸면 쩐다는둥 그랬지만 저 역시 폼팁 바꿔도 큰 차이는 없던데요.

 

뭐 확실히 돈값은 하긴 하는데 예전 유코텍 UBQ-ES303과 ES503에 워낙 놀래서 놀랠것도 없더군요.

 

오히려 칼같은 선예도가 없고 보컬이 두루뭉수리하게 뜨는 것도 별로 안좋아요.

 

대신 해상력은 나름 괜찮더군요. 왠만한 악기는 다 들리는게 10만원대 해상력 비스무리 나오더군요.

 

사람들 말로는 이퀄라이져 조절하면 아주! 꽤! 좋다고 하니 한번 만져볼까 생각중입니다. 시간나면

 

뭐 결론이 애매하긴 한데 '돈 값은 한다' 라는 게 나오네요.

 

18000원에 배송료 무료. 확실히 저 정도면 깡패긴 해요.

 

뉴에이지나 이런 계열 좋아하신다면 지르세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