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하도 날이 더워서 잠도 못자는 바람에 큰맘먹고 에어컨 질렀습니다.

 

방이 작은데다가 복도식 아파트 복도에 방이 자리잡고 있어서 실외기도 못놓고...

 

선택지는 창문형 에어컨, 이동식 에어컨 둘뿐인데, 소음&진동 문제로 이동식 에어컨을 구매했습니다.

 

물론 냉풍기(돈주고 사는 비싼 쓰레기)는 논외입니다.

 

엘지라 나름 믿음도 가고, 듀얼 인버터라 전기료도 적게 나온답니다.

 

가격이 타사 대비 두배라서 전기료 뽑을라면 10년은 써야하지만 뭐...

 

 

 

 

 

 

주문이 밀렸는지 금방은 안오고 일주일 정도 뒤에 옵니다.

 

받긴 받았는데...리얼 더럽게 무거움...

 

본체 30KG, 박스 34Kg이던가...

 

크기도 은근히 큽니다.

 

침대 아래 둘려고 했는데 안들어가서 침대&책상을 통으로 이동해버렸음.

 

덕분에 밤 늦게 청소&대이동...힘들어 죽는줄 알았다.

 

이동식 에어컨이라서 만만하게 보는 분들이 있는데 이거 창문 근처 고정입니다.

 

배기통로?(자바라)가 짧아서 에어컨 본체를 멀리 둘 수가 없어요.

 

설치도 아무나 할 수 있을거 같이 적어놨지만 창틀에 안맞으면 핵힘듭니다.

 

원룸이나 이런 곳에서 사실 여자분은 고려해보세요. 

 

 

 

 

가전은 엘지인지 본체는 매우 훌륭합니다.

 

진짜 찬바람 쌩쌩 잘나옴.

 

근데 소모품이 ㅈ같아서 바람이 밖으로 다 샘.

 

거기다 자바라 단열이 안되서 만져보면 뜨끈뜨끈함.

 

덕분에 찬바람 계속 나오는데 방은 별로 안시원함.

 

본체는 겁나 잘 만든거 같은데 부속품을 ㅈ같이 만들어놔서 효율이 무지 떨어집니다.

 

지금은 그냥 차가운 바람 나오는 선풍기 정도로 생각중.

 

엘지전자랑 어케 연락을 하든 부속품 개조를 해서든 바람 빠지는걸 해결해봐야 할 듯.

 

그거만 잘 되면 진짜 만족할 만한 제품인듯 싶습니다. 물론 그거 해결 안되면 ㅈ같음.

 

 

 

 

Comment +0

 

 

 

 

회사를 옮겨서 이제 출퇴근 거리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그간 유류비도 많이 나왔고 시간도 꽤 많이 잡아먹어서 많이 편해지겠지...했는데

 

 

 

거리가 1/3이 되었는데 출퇴근 시간이 오히려 늘었습니다 -_-

 

회사부터 집까지 안막히는데가 없네요.

 

오히려 자전거가 빠를거 같아서 하나 구매했습니다.

 

 

 

 

 

리치비트 TOP-012N 입니다.

 

350W 모터에 36V 10.2ah 리튬배터리입니다.

 

LG 18650셀이라고 하는데...왠지 아닐거 같아요 -_- 배터리 겉면에 큼지막하게 씌인 중국어 ㄷㄷ

 

까보지 않으면 확인이 불가능하니 그냥저냥 타야겠어요.

 

 

 

 

사실 살 때, 까다로운 조건을 세웠었어요.

 

가격이 최소 100을 넘어가는 제품들이라 선택의 폭이 클 줄 알았는데

 

죄다 중국에서 파는거 사온 수준이라 그렇지도 않더라구요.

 

그래도 나름 조건을 세웠습니다.

 

1. 배터리가 떨어져도 페달링 만으로 집에 올 수 있어야 한다.

 

2. 350W 이상 모터가 달려서 어느정도 힘은 있어야 한다.

 

3. 배터리가 탈부탁이 편해서 항상 충전 할 수 있어야 한다.

 

4. 앞, 뒤 댐퍼(쇼바)가 있어야 한다.

 

5. 자전거 도로를 타야하니 최소한 자전거처럼(...) 보여야한다.

 

 

 

 

1,2,3번은 만족했는데 이 자전거는 뒷 댐퍼가 없어서 풀쇽은 아니예요.

 

분명 자전거를 주문했는데 처음에 오토바이가 온 줄 알았네요 -_- 바퀴 너무커서

 

흔히 말하는 몬스터 자전거...인데 색깔도 그렇고 이거타고 자전거 도로를 가면 아마 시선 폭발할거 같아요.

 

일단 타보고 장,단점을 말해보겠습니다.

 

 

 

 

 

 

 

 

Comment +0

 

 

 

이번 블프때 미국 다이슨 공식 홈페이지에서 V6 HEPA를 구매하면 3종툴을 선택해서 무료로 주는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V6 HEPA가 $199에 풀려서 싸기도 했고 해서 샀는데...

 

배송이 극악인지라 거의 한 달 걸려서 받았네요.

 

몰테일에서 다행히 이벤트를 해줘서 $7 정도로 한국까지 잘 받았습니다.

 

 

 

 

 

 

몰테일 박스도 그렇지만 다이슨 박스도 꽤 두껍고 엄청 튼튼합니다.

 

공짜치고는 많은 노력이 들어가있어요. 그냥 파는거 준거 같은데

 

 

 

 

 

 

Multy Angle Brush, Mini Soft Dusting Brush, Mattress Tool 입니다.

 

마지막 가이드는 매트리스 툴에 들어있네요.

 

Mini Soft Dusting Brush 는 전에 써본 적이 있는데 차량 청소할 때 좋긴 하더라구요.

 

받는데 고생했으나 잘 왔으니 잘 썼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0

 

 

 

 

 

 

 

아마존에서 구입한 Transcend 220S 480GB TLC SSD입니다.

 

요즘 비싸게 파는 SSD 시세를 봤을 때, 나름 싸게 구입한거 같긴 한데...

 

2년전 Intel 730 480GB 보다 오히려 비싸게 산 것이 마음이 아프네요.

 

급하니 그냥 사긴 했지만서도...

 

이번 블프에 MX300 750GB를 놓친 것이 너무나도 아까워요.

 

하여간

 

 

 

사고 나니 연속쓰기 문제가 있는 제품이라네요.

 

3GB 까지는 괜찮은데 5GB 이상인 파일을 전송하면 쓰기속도가 극단적으로 떨어진답니다.

 

약 180MB/s에서 59MB/s 정도?

 

사용 용도에 따라서 호불호가 심하게 갈릴 정도이긴 한데 싸게 샀으니 만족합니다.

 

어짜피 한 번 깔아두면 두고두고 읽기만 할거라서...

 

A/S 안받고 오래오래 쓰고 싶네요.

 

참고로 무상 A/S 기간은 3년입니다.

 

미국으로 RMA 보내야 한데요.

 

 

 

 

 

Comment +0

 

이번 블랙 프라이데이때 아마존에서 와치와인더 하나를 샀습니다.

 

이름이 엄청 기네요.

 

Diplomat Single Burgundy Watch Winder with Built-In IC Timer

 

단돈 $35이고 아마존이 국내까지 직접 배달해주면 $9가 추가됩니다.

 

결국 5만원 돈에 샀네요. 

 

 

 

 

 

 

상자를 열구요.

 

 

 

 

 

내용물 진짜 심플하네요.

 

본체 + 아답터 + 시계 고정물 예비

 

 

 

 

 

시계를 끼워보았습니다.

 

이쁘네요.

 

 

 

 

 

설명서를 보면 4가지 모드를 지원한다고 써 있어요.

 

A MODE는 시계방향으로 6분간 회전, 30분간 STOP을 반복 (1 Day 1440턴)


B MODE는 반 시계방향으로 6분간 회전, 30분간 STOP을 반복 (1 Day 1440턴)


C MODE는 시계방향으로 20분간 회전, 10분간 STOP, 반시계 반향으로 20분간 회전,

10분간 STOP을 반복 (1 Day 5760턴)​


D MODE는 시계방향으로 10분간 회전, 반시계 방향으로 10분간회전를 3시간 동안 반복하고, 9시간동안 STOP을 반복 (1 Day 2152턴)​

 

 

 

 

저는 C 모드를 씁니다. 처음엔 D모드를 썼는데 시계가 금방 죽어버리네요.

 

그래서 최대한 많이 굴러가는 D모드로 바꿨습니다.

 

거기에 Input은 AC100~220V/50~60Hz 이고 Output은 DC4V/500mA 인데 220V가 잘 안먹는 느낌이예요.

 

110V 변압기로 몇 시간 돌리다 220V 쓰면 잘 되긴 한데...뭔가 조-_-교가 필요한 모양입니다.

 

지금은 어찌어찌 220V로 잘 쓰고 있네요.

 

쓰다보면 미세하게 모터 굴러가는 소리도 납니다.

 

침대 주위에는 안두는게 좋을거 같아요.

 

 

 

 

이 제품은 블랙 프라이데이고 뭐고 항상 $35니 아무때나 -_- 사셔도 될거 같습니다.

 

아마 알리 익스프레스보다 쌀걸요.

 

비싼 와치와인더를 그래도 저렴하게 쓸 수 있다는 점이 좋은거 같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