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태국에서 맛사지받고 공항오면 뭔가 아깝고 그렇습니다.

 

한 번이라도 저렴한 마사지 더 받고 싶은 맘이 있는데...

 

태국 공항은 물가가 더럽게 비쌉니다.

 

여긴 어지간한 밥이면 15,000원이 넘어갑니다...

 

공항 내에 있는 마사지샵도 엄청 비싸구요.

 

대표적으로 Express Spa가 있는데 여긴 30분에 B650으로 시작합니다.

 

저 비싼 가격으로 하긴 싫고 시간은 남고...해서 저렴한 마사지샵을 찾아봤습니다.

 

 

 

 

 

 

레드썬마사지(https://cafe.naver.com/orangevh2ll)

 

공항 안에 있는 마사지샵은 아닙니다.

 

근데 연락하면 공항에서 픽업&샌딩까지 해줍니다.

 

주변 레지던스에서 운영하는거 같구요.

 

시간이 꽤 남는다면 여기 괜찮다고 하네요.(집에 와서 여길 알고 땅을 치고 후회중)

 

가격은 타이마사지 기준으로 1시간 300밧, 한화 12,000원.   2시간 500밧, 한화로는 20,000원입니다.

 

발, 오일마사지는 1시간 500밧, 2시간은 1000밧이래요.

 

주의사항은 시간이 많이 남은 사람만 쓸 수 있는거랑 패키지로 온 사람들은 안받는다는 겁니다.

 

패키지 사람들이 진상이 많나봄...

 

 

 

 

 

루앙 랙(Ruan Rak)

 

공항 지하1층. 정확하게 공항열차에서 나오자마자 오른쪽 코너에 있음

 

 

무지무지 허름해보이고 공간도 좁지만 여기 마사지 잘합니다.

 

생긴거는 사주카페 2개 붙여놓은거 같이 생기고 환경도 더럽(...)지만 마사지만 생각하면 괜찮습니다.

 

가격은 타이마사지 기준 1시간 450밧. 현금만 받습니다.

 

 

근데 장소가 좁아서 타이마사지 테이블이 2개밖에 없어서 타이밍 잘 잡아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대부분 발마사지를 많이 받더라구요.

 

하여간 여기 이모님이 덩치도 있으시고, 찰지게 잘 접어줍니다(...)

 

진짜 위화감 없이 벽에 잘 붙어있어서 유심히 보지 않으면 눈에 잘 안띄이니 잘 보고 찾아가세요.

 

 

 

Comment +0

 

 

미리 말하지만 여긴 할인코드가 없는 곳입니다.

 

대신 갔다오면 적립을 해줘요(...)

 

 

 

 

태국가는 분들은 저렴한 마사지 가격 때문에 많이 받고 오시는데

 

사실 로컬마사지 샵이 아니면 좀 비싸요...

 

호텔 이런데는 거진 한국이랑 가격 똑같고

 

 

 

하여간 마사지 하긴 해야하는데 잘 모르니 불안하고 이런 분들을 위한 현지 사이트가 하나 있네요.

 

http://www.gowabi.com 입니다.

 

태국 사이트인데 위에 English 찍으면 영어로 나옵니다.

 

 

 

 

 

할인은 가아아아끔 자체 프로모션 하는거 같습니다.

 

대신 적립을 좀 해주는 편이예요.

 

근데 적립을 하루만에 안해줌 ㅆㅂ 한 이틀 걸리는거 같음

 

일단 적립 해놓으면 뭐...나중에 태국갈 때 한번 써먹을거 같아요.

 

적립 이런거 신경 안써도 동네 괜찮은 로컬 마사지 샵 찾을 때 편하니 구경하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프로모션 코드 넣으면 뭐 쥐뿔도 할인 안해주지만 초대자한테 B100 줍니다.

 

예약할 때 코드 : zcwksoce-2867357 넣어주시면 감사합니다 :) 

 

 

 

 

 

 

 

 

Comment +0

 

 

 

아버지와 장가계를 다녀왔습니다.

 

멀리가는거도 아니고해서 별 생각없이 와이파이 도시락을 신청했어요.

 

요즘은 로밍도 귀찮고, 동네 유심사기도 귀찮고...

 

하여간 중국꺼 와이파이 도시락을 보니 두가지가 있네요?

 

하난 평소랑 똑같이 LTE 잡아서 뿌려주는거.

 

나머지 하나는 VPN!! 기능이 달려있는거.

 

왜 나눠놨나 봤더니 중국은 인터넷이 다 안된데요.

 

카카오톡, 구글(서비스 전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이 안된답니다.

 

심지어 다음, 네이버도 안됨...

 

 

 

와이파이 도시락 중국꺼 가격

 

 

VPN 되는건 거진 2배 비싸고, 할인도 안해줌.

 

일주일 있을래니 이게 얼마냐...

 

나야 집에 VPN 서버가 있으니 무시하고 싼거 빌려서 갔는데...

 

네이버, 카톡 안됨 ㅅㅂ

 

VPN 서버를 PPTP 써서 그런지 중국에서 그냥 막아버리는거 같더라구요.

 

그게 아니라해도 와이파이 도시락 + 약한 신호 + 버스로 이동 + VPN 한국 경유

 

......안터질만 한데?

 

다행히 한국에서 사설 VPN 어플 깔고 가서 살긴 했습니다만 이거도 더럽게 느려요.

 

그냥 VPN 되는 와이파이 도시락 빌려서 가세요.

 

그게 정신건강에 매우 이롭습니다. 로밍하면 네이버, 카톡 안된다?

 

비싸도 뭐 어쩔 수 없는 것.

 

역시 비싼건 이유가 있어...

 

 

 

 

 

 

 

 

 

 

 

 

 

 

 

Comment +0

 

 

 

 

 

 

 

 

 

 

얼마 전, 이탈리아를 다녀왔습니다.

 

요샌 다들 비싼 로밍 안하고 현지심 사서 쓰죠.

 

그래서 저도 이탈리아에서는 Tim 선불 유심을 사서 썼습니다.

 

다들 산다는 로마 테르미니 공항 2층 Tim 센터요(맥도날드 왼쪽)

 

 

 

 

유심 사고나서 용량 확인할려고 하는데 무조건 Tim 어플을 깔라고 하네요.

 

어플 깔아도 이탈리아어 나올거 같은데...

 

깔기도 귀찮고 해서 그냥 인터넷 창으로 용량 확인이 가능한 지 알아봤습니다.

 

 

 

 

 

https://m.tim/it/benvenuto 에 접속합니다.

 

 

 

 

그럼 이 화면이 뜰겁니다(이탈리아어로)

 

크롬으로 번역기 돌리면 저렇게 뜹니다.

 

별로 중요하지 않으니 그냥 그냥 하셔도 되요.

 

하여간 저기서 빨간 화면 - 라인 및 활성 오퍼를 클릭합니다.

 

 

 

 

 

Tim 유심이 끼워져 있으면 저 화면이 뜰겁니다(없으면 Tim 로그인하라고 떠요)

 

몇 일 쓰고 안쓸거 Tim 계정 만들기 귀찮고 그러니 그냥 Close 하면 됩니다.

 

 

 

 

 

 

 

 

 

화면이 비슷하게 뜹니다.

 

여기서 내 라인을 눌러주시면 정보가 나옵니다.

 

가끔 안나올 때가 있는데 그러면 처음 주소를 다시 치고 들어오세요(그럼 또 됩니다 -_-;;)

 

 

 

 

 

아래 Supergiga & Chat 을 클릭합니다.

 

그러면 활성화 날짜와 종료 날짜, 그리고 용량이 얼마나 남았는지 뜹니다.

 

전 10GB 짜리 샀는데 절반도 못쓰고 6818.89MB가 남았네요.

 

 

 

 

하여간 이 방법 쓰면 Tim 회원가입 안하고, 어플도 안깔면서 바로 용량을 알 수 있습니다.

 

요새 용량 가지고 사기치는 애들도 많으니 잘 확인해보세요.

 

 

 

 

 

 

 

 

 

 

Comment +0

 

 

프라하에서 부다페스트로 가는 기차에서 겪은 일입니다.

 

이 동네는 기차 차장이 사기를 칩니다 -_- 동유럽은 무서운 곳이예요.

 

 

 

 

프라하에서 부다페스트로 갈려고 야간기차를 탔습니다.

 

요샌 스마트폰으로 예약이 되는지라 3일 전에 침대칸 있는 열차 예약을 미리 하고 갔구요.

 

표를 구매하면 메일로 PDF 파일이 옵니다. 안에 QR 코드도 들어있어요.

 

 

 

 

 

기차를 타는 거까지는 별 일이 없었어요.

 

문제는 기차를 탄 다음인데... 

 

일단 기차는 출발을 하고 사람들은 안에서 부랴부랴 짐을 풀고 있을 때입니다.

 

기차 차장이 와서 하나하나 표를 검사하는데 갑자기 저를 보고 뭐라뭐라 합니다.

 

얘기를 듣자하니 여기는 무조건 종이 티켓이 있어야 한대요.

 

QR코드, pdf 안된다고.

 

종이로 된 프린트가 없으면 무효라고 우기네요. 철도청 직원이 -_-

 

주변 사람들 보니까 죄다 프린트 들고 있어요. 이거 진짠가 긴가민가해요.

 

내리던가 60유로를 내라고 합니다. 이거 예약할 때는 5만 5천밖에 안하던건데 가격이 더 비싸네요?

 

울며 겨자먹기로 일단 냈습니다. 물론 기분은 더러웠구요.

 

새벽 12시라 피곤하기도 하고 어짜피 여유도 있고 했으니 그냥 넘어갈까...했는데

 

이 인간이 30분 뒤에 또 옵니다. 돈 더 달래요.

 

니가 쓰고 있는 칸은 침대칸인데 60유로는 스페셜 프라이스다. 침대칸 쓸려면 돈 더내라.

 

짜증이 치솟아 올라서 계속 노려봤어요.

 

그랬더니 너 헝가리 가면 쫒겨날거다 이러면서 나가더라구요.

 

 

 

 

예약 메일 구석구석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억울해서 잠이 안오더라구요.

 

예약 메일 잘 보면 pdf 파일이 두개 있습니다.

 

티켓 pdf랑 instruction pdf요.

 

instruction pdf 잘 보면 티켓 프린트와 PDF 파일 티켓으로 인정 된다고 떡 하니 써있습니다.

 

그거 가지고 차장한테 따지니까 60유로 돌려줍니다.

 

여긴 공무원도 사기치는 무서운 곳이예요. 조심하세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