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This War of Mine

게임2016. 2. 22. 13:09

 

 

 

 

 

This War of Mine 입니다.

 

최근 들어 한 게임중에서 제일 재미있네요. 우울하면서 어렵지만서도

 

 

 

 

 

3회차까지 클리어해본 결과 몇 가지 팁이 있습니다.

 

1. 의약품이 갑, 무조건 모아라

 

2. 배고픔 상태로 유지하고, 아주 배고픔일때 먹어둬라.

 

3. 사유 재산은 건들지 말자 - 멘탈 박살나고, 적만 늘린다. 특히 병원

 

4. 가능한 한 싸우지 말고 악인일 경우만 죽여라. - 그런 경우는 사유 재산도 들고 가도 된다.

 

5. 상인이 가지고 온 물건은 비싸도 사야한다. 목재랑 부품은 최대한 사둬라. 술, 보석 이런 필요 없는건 다 팔고

 

 

 

 

 

중반 넘어가면 결국 목재, 부품 부족으로 생존이 결정 되더라구요.

 

1회차에는 술 만들어서 팔려고 트리 타 놨더니 야채 부족, 식량 부족,

 

거기에 상인이 비싸서 안샀더니 목재 없음-난로 못땜-병 걸림-죽음

 

뭐 하나 쉬운게 없더라구요.

 

결국 첫날 빠루, 삽 - 침대로 시작해서 빠루 하나 들고 댕기면서 무기 다 팔고 자원 수집

 

빠른 야채 트리를 타서 클리어 했습니다.

 

지금이야...뭘 해도 살거 같긴 한데

 

 

 

 

 

맵에 대한 지식이 상당히 있어야 합니다.

 

소지할 수 있는 양이 정해져있다보니 빠루나 삽 이런거 최대한 덜 들고 다녀야 해요.

 

정말 많이 죽고...1회차 클리어하면 2회차부터는 수월하게 할 수 있을겁니다.

 

 

 

 

 

해본 소감으로는...이 나라는 전쟁나서 인프라 하나만 끊겨도 지옥으로 변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듬

 

지정학적 위치가 거지같아서 준비는 해야하는데 돈도 없는 소시민이 뭘 할 수 있을라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