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경리업무를겸직하는사장이꼭알아야할창업회계 +1




사실 다른 책들처럼 쭉 읽어 나가는 책인 줄 알았는데 펴보니 만화책(...)

읽는데 30분조차 안걸리고 그림체도 화려하지는 않지만 간단한 내용에 다른 책과는 조금 다른 내용이 실려있습니다.

뭐...다른 교과서같은 생활을 강조하는 책과는 좀 차별화 되어 있다고 해야하나...

후딱 읽어버리는 책인지라 사기는 조금 아까운듯.

가까운 도서관을 애용하세요~






 


인터넷 저~어기 어느 달동네 같이 구석진 곳에 계신 어느 현자분이 이 책을 권해주셨습니다.

내용은 명불허전!

싹 읽고 도서관에 반납한뒤에 yes24에서 바로 질렀습니다(...)

두고두고 곁에 두고 읽어야 할 책.

특히나 사업할 때 되면 페이지 닳을 정도로 읽어야 할 책일듯.

사업 하실거면 무조건 강추.










사실 별 내용 없음.

플랭클린 플래너에 관한 책은 이미 수두룩하게 읽어봤고 나름 다이어리도 깔끔하게 정리하고 썼던 때도 있으니 읽어도 큰 메리트는 없었음.

그저 '플랭클린 플래너는 비싸니 어디서 재량껏 구해서 써봐라' 라고 강조하는 느낌.

좋은건 알겠지만 너무 비싼걸 -_-

걍 다이어리로 만족.










쉬운 내용 어렵게 참 어렵게 썼다 -_)

하여간 읽기도 힘들뿐더러 이해하기도 힘든책.

처음엔 재밌다가, 중간엔 지루하고, 나중엔 근성으로 읽게 되는 책.

근데...이미 책 내용이 여럿 현실이 되었음.

군대 있을때 나왔던 책이니 뭐 -_)











가장 최근에 본 책.

그리고 가장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책.

1개 이상 보험에 가입한 분들은 필수적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

보험회사가 가입자에게 어떻게 뒷통수를 치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줌.

뭐...실제로는 저렇게까지는 안한다고 하지만 막상 당해보면 어떨지 모름.

'알면 덜 당할지언정 뒤집어 쓰진 않는다' 라는 신조를 가진 분들 강추.

덕분에 깨알 같은 약관은 꼼곰히 읽게 되었음.













사장 입장에서 고용인을 내려다본 책.

미국 기준이라 국내 정서에는 좀 맞지 않지만 기본적인 뉘앙스는 전반적으로 비슷하다고 생각.

사용자와 사용인의 시각 차이를 참 적나라하게 표현.

개인적으로 참으로 많이 찔림.

물론 이정도는 대부분 생각하고 있는 분들도 있지만 회사의 교묘한 술책을 파악하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








최근 와인 공부도 하고 많이 마시기도(음?) 해서 읽어본 책.

읽어본 결과 개인적으로는 '별로' 라고 평가.

솔직히 기본적인 내용은 외워야 하는데 나름 체계적으로 설명할려고 한거 같긴 한데 전혀 와닫지 않음.

내용도 어설프고 설명도 어설픔.

저거 읽으면 오히려 공부하는데 방해됨.

1권 읽고 속았다라는 생각 참 많이 가졌다가 2권 확실히 낚였음.

이원복 교수님 정말 좋아하시는 사람만 책 사세요 :)





위에 적어 놓은 책들은 '꼭 다시 한번 이상 읽어야 할 책' 과 ' 더이상 읽을 필요없는 책'을 적어놓은거임.

기준은 참(...) 주관적임.

......근데 이렇게 적어놓으니 진짜 책 안 읽었네;;





레포트 관련 책은 싹다 빼놓았으니 뭐(...)

내일은 와인 정리나 써볼까 -_)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