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요샌 계속 식도락 기행만 올리고 있군요 =_=

가족들끼리 모여서 저녁을 같이 먹을 수 있는 날은 오늘뿐 인지라 모두 모여서 외식을 하러 갔습니다.
아부지께서 친히 사주신다 하여 저에게 선택권이 주어졌습니다.
사실 요새 이것저것 먹고 싶은걸 다 먹고 나니 딱히 먹고 싶은것도 생각 안나고...해서 누님에게 일임(...) 해버렸습니다.

누님이 추천한 곳은 다름아닌 한식당.
이미 누님께서 한번 다녀왔던 곳이라 가기로 하긴 했는데......
제가 한식은 그리 좋아하지 않는터라(어디까지나 다른곳에 비교해서) 차라리 고기나 먹으러 가자!! 라고 외칠뻔 하다가 그냥 가기로 결정.

가기로 한곳은 이곳.
http://www.insadongchon.com/
알고보니 인사동에서 꽤나 유명한 한식당이었군요.
가격도 겁나 빡센(...) 무시무시한 동네였습니다 =_=
예약을 하지 않으면 입구에서 들어가지도 못한다는(...)

어제 저녁에 7시로 예약.
오늘 가족들과 함께 인사동으로 들어가는데....
......꽤나 안쪽에 있더군요.
평소에 자주가던 술집 전부 지나치고 쌈지길조차 지나간 다음 골목에 있더군요.
골목 안쪽을 살펴보니 비슷한 한정식집이 많더군요.

일단 예약된 좌석으로 들어가는데.....오옷!! 서비스가 최고 -_-b
역시 비싼 값을 하더군요.
종업원들도 엄청 싹싹하고....다음에 나온 음식들도 아주 좋았습니다.

확실히 먹고나서 느낀것인데.
한식도 일식이나 양식에 전혀 꿀릴게 없더군요.
제대로 한정식을 먹고나니 오히려 양식보다 좋은것 같은....
같은 가격이라면 VIPS나 아웃백 안가고 이곳을 가겠습니다.
물론 샐러드바만 이용할 바엔 이곳으로 직행(...)

비싼 값을 하더군요.
일반적인 상점에서 파는 소스를 전혀 쓰지 않는듯 했습니다.
드레싱을 먹어도 소스가 확실히 독특했고 맛있었습니다.
거의 모든 음식을 만족스럽게 먹고 나왔습니다.
계산하기 전까지는......

식구 5명이서 먹는데 12만이 약간 넘게 나왔(...)

그나저나 사진 진짜 못찍었다(...)

012345



덧 : 포샵 깔다가 글 완성한거 싸그리 날리고 다시 씀 ;ㅁ; 기억 하나도 안남.
     1차 글은 확실히 잘 썼는데 다시 쓴글은 너무나도 허접함 ;ㅁ; 우어어어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