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인증 티켓 -ㅅ-



네. 다녀온지 열흘이 넘었군요.

사실 중간고사 기간에 다녀와서(...) 늦은것도 있고 티켓 스캔하기 귀찮아서 그런것도 있습니다.

각설하고.



인물 사진만 보고 온건 처음인데 별로 위화감이 없더군요.

정말 '잘 찍는다' 라는걸 몸으로 느끼고 온듯한 기분.

물론 초기작과 비교했을때의 엄청난 갭도 느끼긴 했지만 거장은 거장이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기에 전시된 인물들은 그 당시 대부분 한가닥(?) 했던 사람들이 많은데 수천여 점중에서 몇십가지만 뽑자니 유명한 사람들 위주로 뽑았다고 생각합니다.

몇몇 술에 쩔은 예술가를 제외하고는 하나같이 비범한 눈빛을 하고 있는데 그 사람들의 눈빛이 원래 그리 빛나는건지 아니면 사진기술의 승리인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단지 나도 저렇게 눈을 좀 빛내고 싶다는 생각 밖에(...)

전시된 사진중에 몇점은 진짜 소장하고 싶은 사진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비싸고 하니(...) 학교 도서관에 책이 있을법 싶어 스캔이나 해볼까 했는데 책이 없더군요 OTL

어찌 뒤지니 나오기는 하는데 어디 있는지 찾기 조차 애매;;

언젠가 스캔 한번 뜬다 -_)






5월 8일까지 한다고 하니 한번 생각 있으신분들은 가보는것도.

전 공짜로 봤지만(...) 성인도 8천원 밖에 안해요.

간만에 문화생활 한다고 셈치고 예술의 전당 구경 가시길 -ㅅ-

안에서 사진촬영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사진기는 안가져가시는것이 좋아요.

그리고 한국 작가들의 사진도 몇점 걸려있으니 비교해봐도 좋습니다.


아, 참고로 저기 나온 처자는 '오드리 햅번' -ㅅ- 이쁩니다 역시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