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잘 자고 일어나서 이제 슬슬 밥먹으러 이동합니다.

어제 한치회 팔던 할아버지 왈 "아침 직판장에서 갈치 판다" 라는 말을 듣고

한시간 차타서 다시 모슬포 항으로 이동.

0123456



하여간 모슬포 항에서 헛탕치고(...) 이동합니다.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아서 중간중간에 살짝살짝 쉬기도 했는데...잘 보니 올레길이더군요.

01234567891011121314151617

날씨가 환장하게 더워서(...) 차로 대피, 바로 용머리 해안으로 이동합니다.

길긴 엄청 긴데 알고보니 그냥 한바퀴 도는 코스더군요.

표 사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 넵. 1인당 2500냥 되겠습니다.

덤으로 삼방산, 하멜 표류선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한참 전부터 나오던 '그' 산의 정체가 바로 삼방산이더군요.

근데 높아 보이는데다가 시간도 없어서 패스.

하멜 표류선은 허접해 보여서 안갔어요.

용머리 해안 자체만으로 재밌게 잘 봤어요.

멋있는 광경이 많은데 날씨가 엄청 덥고 헉헉 대느냐 사진을 얼마 못찍었음.




후딱 구경한다고 했는데도 1시간 반은 족히 걸린듯.

후다닥 섭지코지로 이동합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좁아서 오래 안걸릴줄 알았는데 의외로 볼게 많아서 시간이 많이 지체됬습니다.

올인을 안봐서 성당 별 관심 없이 지나칠거라 생각해서 금방 갈 줄 알았는데...

이뻐서 좀 있었습니다 -_)

아. 성당은 따로 돈내고 표 사서 들어가야 해요. 나름 비쌈.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