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대림 콩사랑

음식2010. 7. 15. 17:38





월요일 채식하는 날에 두부요리 전문점 대림동 콩사랑에 다녀왔습니다.

나름 유명한 곳이라 기대하고 갔습니다 +_+

백반이 맛있다고 해서 백반을 시켰습니다.

주위를 둘러봤는데 11시 쯔음에 가서인지 사람은 뜨문뜨문 하더군요.

사진 찍을 분위기가 아닌지라 사진은 최대한 자제.

음식 시키고 진짜 20분도 넘게 기다려야 밑 반찬을 주더군요.

주방 분위기는 대략 전쟁분위기(...) 뭔가 엄청 하는거 같은데 느리게 나와요.

뭐...하여간 반찬이 한번 나오기 시작하니 계속 해서 나옵니다.

0123


처음엔 오리엔탈 드레싱을 끼얹은 샐러드와 조개젓, 어묵 졸임, 열무김치, 죽순이 나오더군요.

조개젓과 어묵 졸임은 패스.

조금 기다리니 콩비지를 줍니다.

생각보다 고소하지 않아요 -_-;; 직접 만들지 않나봐요.

뒤이어 된장찌개와 고등어조림이 나옵니다.

된장찌개는 상당히 맛있습니다. 바지락이 들어가긴 하지만요(...)

따로 건져서 안먹으면 되죠 -_) 넵

두부랑 국물만 먹었어요.

고등어조림은 물론 패스

좀 더 기다리면 잡채와 전이 나옵니다.

사진에는 안찍혔지만 전 나옵니다 -_-;; 조그마 한거 4조각정도.

잡채는 목이버섯이 푸짐하게 나온것이 꽤 맛있습니다.

고기는 안들어 있구요.

더 달라면 더줍니다 =_= 메뉴에 잡채 한접시에 3천원이라 적혀 있는데도;;







두부요리 전문점인데 두부는 별로 안주고 콩비지만 잔뜩 주는군요.

7천원 짜리 백반인데 그래도 푸짐하게 줍니다. 맛도 어느정도 있구요.

실제로 다 먹고 나올때는 12시쯤이었는데 사람들이 줄서서 먹더군요 -_-;; 아주 바글바글 했습니다.

동네엔 아예 채식할 공간도 없고 한번쯤은 나가서 먹어야 하는데...라는 생각 가지고 있으면 한번쯤 오는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단지 고기류를 먹어치울 동행이 있어야 합니다. 백반은 1인분 안팔아요. 2인분부터 주문 받아요.







노트북에서 포스팅 하니 무지무지 귀찮군요. 화면도 작고...팬타그래프 키보드는 진짜 적응이 안되요.

노트북 산거 리뷰도 해야 하는데 -_)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