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어제 PMPinside V43 포럼의 일마르님 주최의 종로 번개가 있었습니다.
시간은 술 마시기 딱 좋은 저녁 7시!
이번에 두번째인지라 예전보다는 훨씬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되더군요.
비록 새로 오신분들의 뻘쭘함 때문에 초반에는 좀 난감함 분위기가 형성되어있긴 하지만 말입니다;;

슬슬 달아오르는 분위기 속에서도 왠지 모를 괴리감..? 같은 것이 들더군요.
역시 나이 차가 많이 나는 분들 사이에 끼는건 많이 힘들더군요.
그분들이 분위기를 맞춰줄려고 많이 노력하셨는데도 불구하고도 힘들더군요.
일단 화제가 -_-;; 잘 맞지 않으니까요.

지난번 강남 번개때와는 달리 v43에 대한 정보는 그리 없었습니다.
단, 진짜 돈이 오가는 고급정보가 많이 흘러나오더군요.
주식 얘기도 있고, 곧 가격이 올라가는 악세사리 등등 직접적인 고급정보를 접하는 공간은 역시 번개밖에 없더군요.

뭐.....이런저런 상황에서 계속 술만 퍼먹게 되더군요.
하도 바쁜 나날들이 계속되다보니 술 마신지 어언 한달쯔음 =_=
술이 많이 고픈관계로 일단은 술술;;
어느정도 마시다 보니 역시 술이 사람을 먹게 되는 경지까지 =_=
특이한것은 오히려 좀 나이드신 분들이 술을 절제 한다는것.

하도 먹다보니 필름도 중간중간 많이 끊기게 되더군요.
그러다가 어느 한순간 뚝.

기억이 전혀 안납니다 -_-;; 집까지 어떻게 왔는지도 전혀 기억이 안남;;
중간에 딱 한번 구로역에서 필름이 돌아왔는데 그때 이어폰을 잃어버린걸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어찌어찌 집에 도착.

.......새벽6시부터 끙끙 앓았습니다.
숙취때문에 머리는 아프고 속은 울렁울렁 -_-;;
토하고는 싶은데 집에서 토하기는 상당히 민망;; 어느정도 버티고 있는 상황.
뭐...그렇게 11시가 넘어가니 좀 안정이 되더군요.
일어나서 혹시 이어폰이 아직 가방에 있지 않을까 싶어서 확인.
결과는 참담.
이어폰에 가죽파우치까지 사라졌음 -_-;;;
어디서 넘어졌는지 손바닥은 다 까지고 무릎도 살짝 까인듯.
엄청 아프군요 -_-;

......싫어버린것이 타격이 좀 크군요.
심적 압박감이 장난이 아닙니다 -_)
술을 그렇게 많이 마셨는가....에 대해서는 부정.
그리 많이 마시지도 않았는데 왜 그리 취했을까;;
게다가 마실때는 그래도 정신이 있었는데 왜 오면서 취기가 증가했는지;;

이젠 술도 적당히 자제하면서 마셔야 겠군요.
잃어버리는 것이 더이상 늘어가면 파산할듯 싶으니 -_)




덧 : 취해서 그런지 지갑안에는 돈이 말짱.....번개 회비 안냈다 =_=

Comment +0

우리 누님이 피자헛의 VIP 회원인 관계로 새로운 피자가 나올때마다 우편으로 피자설명 & 할인쿠폰이 집으로 배달됩니다.
집에 먹을것도 없고 참 난감한 상황에서 누님의 호출.
누님께서 쏘신다길래 두말없이 덥썩 -_-;;

새로 나온 치즈바이트를 시켰습니다.
오오!! 예전 리치골드를 처음 먹어봤을때의 그 느낌!!
빅4와 텍사카나에선 실망을 많이 했지만 치즈바이트는 정말 다르더군요.
광고와는 다르게 끝에 붙은 치즈&고구마 부분이 엄청 클 뿐만 아니라 치즈가 듬뿍 +_+

예전에 먹던 리치골드2 보다는 훨씬 저렴한 가격이더군요.
그래봐야 동네 피자집이랑은 차원을 달리하는 가격이지만;;
패밀리 사이즈가 콜라 포함 28200 원 이니 피자헛 치고는 싼편이지요. (게다가 신제품)

크기도 가격도 맛도 만족이니 오늘 점심은 참 푸짐하게 보냈군요.
쿠폰사용해서 버팔로 윙 6조각도 왔지만 너무 빨리 먹어버려서 사진 찍을 여유도 없었음.
피자헛 주력 메뉴가 될 듯 하네요. (하지만 전 아직도 피자헛에선 포테이토 피자가 제일 좋아요 -ㅅ-)

짤방은 먹고 남은 피자 사진 -ㅅ-






Comment +3

제가 직접 돈을 벌거나 세금을 내는 입장은 아닙니다.
하지만 제가 내지 않더라도 부모님, 또는 가족들이 대신 내주는 이 세금을 조금이라도 줄여보고자 많은 노력을 합니다.

예전에는 귀찮더라도 세금계산서를 종종 애용했는데 요샌 편리한 현금영수증을 많이 씁니다.
핸드폰번호만 불러주기만 하면 따로 팩스를 보낼 필요도 없이 국세청에서 알아서 참 좋은제도다....라고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낚인듯.

가계부를 쓰다가 내가 지금까지 술값으로 얼마나 썼나를 확인하려고 현금영수증 사이트에 가서 로그인 한 순간 얼어버렸습니다.
요 4달 정도는 큰 금액이 아닌 경우, 특히 술값 같은 경우는 그자리에서 현금영수증으로 많이 끊었었는데 단 한건도 내역이 없더군요.
적어도 20+ 만 이상은 쓴것 같은데 말이죠.

가뜩이나 불편한, 플래쉬로 떡칠한 홈페이지에 이용내역마저 없다면 도데체 왜 쓰는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좋은 뜻으로 시작한 제도이나 역시 정부가 하는일이 그렇듯 용두사미로 끝나는것이 아쉽군요.

그나저나 내 돈 돌리도 ;ㅁ;






Comment +0

처음으로 오픈!!           했습니다만 처음이라 아직은 하나도 모르겠군요.

이제 시작이니 앞으로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_-;;

아래는 짤방.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