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있는 성 이슈트반 성당 (세체니 성당) 파이프 오르간 콘서트 다녀왔습니다.

 

이슈트반 성당 구경 갔다가 거기에 있는 큰 파이프 오르간을 보고 꼭 갈려고 맘먹고 갔네요.

 

입구에서 막 홍보합니다. 이거 보라고

 

가격은 3,000 포린트 or 12 유로.

 

콘서트 시간 전 후로 해서는 다른 입장객들을 막기 때문에 느긋하게 성당 내부를 구경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체코 프라하에 있는 비투스 성당보다 볼게 많고 화려하고 볼게 많아서 좋았구요.

 

 

 

 

 

일주일에 한 번만 공연합니다.

 

보통 1년 일정이 잡혀있고, 달 마다 공연 날짜가 다르네요. 특히 10월에는 공연 시간도 달라집니다.

 

평소에는 오후 5시인데 10월에는 오후 7시에 시작하네요.

 

2016년 공연 일정과 순서, 출연자들은 사진에 있습니다.

 

 

 

 

 

 

 

개인적인 소감으로는...파이프 오르간이 원래 이렇게 뿌~~~옇게 울리는지 몰랐어요.

 

클래식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괜찮은데 가끔 이런 자리에서 듣는 분들은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네요.

 

게다가 파이프 오르간이 정면에 없어요. 2층 뒷면에 있습니다.

 

그래서 정작 의자에 앉아서 거꾸로 봐야합니다. 

 

 

 

 

 

 

 

시간에 여유가 된다면 추천 드립니다.

 

겔레르트 온천과 일정이 겹쳐서 여기를 선택해서 당시에는 좀 아깝다고 생각했는데

 

공항으로 돌아갈 때 만난 택시 아줌마 말로는 겔레르트 온천은 노인네 밖에 없다고 -ㅅ-

 

갈려면 세체니 온천으로 가라고 하네요. 거기는 젊은 애들이 많다면서

 

결국 어딜 가도 후회했을거 같음 ㅋㅋㅋ

 

적다보니 또 여행 가고 싶네요.

 

  

 

 

 

 

 

 

 

 

 

 

Comment +0

[가평] 레저캠프

여행2016.08.15 16:16

 

 

 

요즘 가평 무제한 빠지 많이 생겼다해서 알아봤습니다.

 

친구들끼리 저렴하게 놀러 만한 곳이 없을까 했는데 여기 가면 딱 좋을거 같더라구요.

 

인당 25,000원 @.@

 

그래서 남자 여섯명(...)이 모여서 놀러갔습니다.

 

 

 

 

 

 

멀리서 봤을 때는 이게 뭔가...싶었는데.

 

다른 빠지에 비해서 조금 스몰해보입니다.

 

 

 

 

 

 

막상 들어가면 넓습니다.

 

바람도 선선히 불어오는 게 덥지 않고 괜찮았어요.

 

 

 

 

 

 

 

 

 

 

다들 놀기 바빠서 사진은 많이 안찍었는데 이것저것 놀거는 좀 있습니다.

 

바나나는 당연히 탔고, 땅콩이랑, 사이드킥, 플라잉 피쉬 타니 기운 다 빠지더군요.

 

좀 쉴까 했는데...옆에 애들이 재밌게 노는게 보여서 가봤어요.

 

 

 

 

 

 

여긴 물이 좀 더럽긴 한데 -_- 엄청 재밌게 놀았네요.

 

저 풍선 같은거 올라가서 풍풍 날라다니고 놀았어요.

 

여기서 남은 기운을 모두 소진함.

 

그 다음엔 힘이 빠져서 여기저기 사진이나 좀 찍었어요.

 

 

 

 

 

 

아무 의미 없는 가격표입니다.

 

쿠팡이나 티몬가서 인당 25,000원짜리 무제한 티켓 사오세요.

 

 

 

 

 

 

먹는 사람들이 적었던 간이 마트.

 

다들 먹을거 싸와서 먹더라구요.

 

컵라면, 맥주 말고는 생각보다 장사 안됨. 

 

 

 

 

 

 

 

 

 

 

 

 

무제한이라 그런지 사람 많아요. 진짜 많음.

 

그래도 적당히 기다리면 다 탈만 합니다. 플라잉 피쉬 빼고.

 

일찍 와서 사람 적을 때 무조건 플라잉 피쉬부터 타세요. 아니면 안타는게 좋을 정도로 줄이 안빠짐.

 

 

 

 

 

 

집에 갈 때조차도 사람이 옵니다.

 

가능하면 오픈 할 때 바로 오세요. 그때가 사람이 제일 적음.

 

그리도 2시 쯔음 되면 사람들 슬슬 빠집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음.

 

 

 

여기는 그렇게 좋거나 시설이 많은건 아닌데...

 

일단 가격 싸고 있을만한건 다 있어서 괜찮은거 같아요.

 

샤워시설&화장실은 사실 많이 맘에 안듭니다.

 

그러니 돈&시간 좀 있는 분들은 다른데 가도 됩니다. 근데 가평은 솔직히 다 거기서 거기 아닌가

 

주차시설 열악하긴 한데 좀 위로 가다보면 공영주차장 큰거 있으니 그거 쓰시면 됩니다.

 

 

 

 

 

 

 

 

 

 

 

 

 

Comment +0

 

 

포천 고모리에 있는 라빈느 카페입니다.

 

옆 동네 맛집 대대손손묵집에서 배불리 밥먹고 카페를 찾아보는데

 

가까운 고모리에 카페 마을이 있다고 해서 찾아왔어요.

 

여기는 유명한 카페가 많은데 그 중에서 제일 유명한 곳이 라빈느 카페라고 합니다.

 

미리 전화해서 얘기하면 애견동반도 가능하다고 해서 더 유명하다고 하네요.

 

 

 

 

카페 전면 샷입니다.

 

벽돌이 이쁜 집이예요.

 

날씨가 많아서 더욱 좋았어요.

 

 

 

 

살짝 옆으로 빗겨 찍었는데, 사실 라빈느 주차장은 카페 앞 공터입니다.

 

넓긴 한데 정돈이 안되어 있어요.

 

그 앞 도로도 공사중이라 지저분한데 주차장도 정신없고... 나중이라도 정리했으면 좋겠어요.

 

사진에 보이는 저 테이블은 인테리어용(...)입니다. 저거 안써요.

 

 

 

 

입구에 들어서면 본격적인 카페 & 와인바 분위기가 납니다.

 

분위기만 좋은게 아니라 커피도 진! 짜! 맛있습니다.

 

커피 메뉴도 전문점과 동일하게 다양합니다.

 

아래 세 장은 입구 사진이예요.

 

 

 

 

 

 

 

 

 

 

 

 

 

 

밖은 동화처럼 화사하지만 안은 좀 어둡게 꾸며놨어요.

 

모든 구역이 룸으로 되어 있어서 커플들이나 가족들이 있기 좋게 되어있지요.

 

방 입구에는 발이 쳐져 있어서 어느정도 안보이게 되어 있어요.

 

 

 

 

2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층은 외곽을 중심으로 방이 있고,

 

2층은 모든 구역이 방으로 구성되어있어요.

 

대신 구조상 모든 방에 창이 있지는 않아서 2층 몇 개 방은 다락방처럼 되어있어요.

 

저희는 평일인데도 사람이 꽉차서 다락방을 이용했습니다.

 

처음에는 불만이었는데 있다보니 오히려 아늑하고 좋았어요. 

 

 

 

 

 

 

아이스 더치 메뉴입니다.

 

취향에 맞게 드시면 됩니다 :)

 

전 매우 맛있게 먹었어요.

 

와서 힐링하고 가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포천시 소흘읍 직동리 165-35 | 라빈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강릉 아리솔 게스트하우스입니다.

 

회사 콘도 예약이 어긋나서 알아보게 되었지만 결과적으로 대만족이었던 게스트하우스였습니다.

 

평일 월-화 예약인지 사람이 적어서 편하기도 했고

 

 

 

 

보통 숙소는 "목표로 삼은 여행지가 가까운지", "건물이 이쁜지", "친절한지",

 

"내부 관리가 잘 되고 깨끗한지", "저렴한지" 를 먼저 보는데 일단 여기는 이쁘고 친절합니다.

 

당연히 깨끗하고, 먹을 거를 많이 주십니다(...)

 

배불러도 이것저것 많이 챙겨주시네요.

 

 

 

 

여기는 목표로 삼은 해변과는 살짝 거리가 있는거 말고는 거의 완벽했습니다.

 

넉넉하게 20분 걸으면 해변이지만 놀고 젖은 상태로 오기는 좀 애매한 곳이예요.

 

자전거를 무료로 빌려주신다고는 하는데 안빌려봐서 어떤지는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아마 새 것같이 깨끗할 확률이 높겠지만요. 

 

 

 

 

지은지 약 1년 정도 되었는데 관리를 워낙 잘하셨는지 거의 새집이었습니다.

 

내부도 뭐...아주 깨끗하고 좋습니다.

 

 

 

 

 

여기저기 이쁘게 꾸며두셨는데 들떠서 사진은 많이 못찍었어요.

 

다같이 모이는 거실 사진인데 정갈합니다.

 

위생은 거의 완벽하구요.

 

 

 

 

 

 

현관과 거실 사이에 열린 방처럼 되어있는 다용도실(?)입니다.

 

여기도 이쁘게 꾸며놨어요. 아기자기합니다.

 

 

 

 

 

 

 

 

 

 

4인실 도미토리(dormitory) 입니다.

 

2층 침대 2개와 옷장, 에어콘, LED 집게등이 달려있어요.

 

무난하고 깔끔합니다.

 

사람이 없는 날이라 그런지 2명 예약했는데 추가금 조금 더 내니 여길 주시더군요.

 

2인실은 안들어가서 모르겠어요.

 

 

 

 

 

 

벽면에 붙어 있는 룰(Rule)입니다. 

 

예의를 지키면 됩니다 (응?)

 

 

 

 

 

장마 직전이라 그런지 하늘이 매우 흐렸습니다.

 

날씨가 좋았으면 밖에서 시원하게 쉬었을텐데 조금 아쉬웠어요.

 

 

 

 

 

멀리 평창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트장 짓는게 보입니다.

 

여기도 조만간 붐비겠네요.

 

지금은 논밖에 안보입니다만 여기저기 카페와 펜션이 들어 오는걸 봐선 금방 개발될거 같아요.

 

 

 

 

조식을 간단하게 찍어봤습니다.

 

주인 아주머니가 직접 만드신 사과쨈, 살구쨈, 그리고 딸기쨈과 땅콩버터쨈이 있습니다.

 

전부 무료고, 아주머니가 부담스럽게 아침부터 여기서 서비스 해주시더라구요. 엄청 친절하십니다.

 

 

 

 

해변에서는 약간 애매한 거리지만 초당 순두부 마을에서는 가깝습니다.

 

바로 옆에 이쁜 카페도 하나 있어서 편히 쉬기도 좋구요.

 

뭔가 우당탕탕 놀기 보다는 조용히 힐링을 원하는 분들이 오시면 정! 말! 좋을거 같아요.

 

 

 

 

아마 저도 여름이 가기 전에 친구들 우르르 몰고 다시 방문할거 같긴 합니다.

 

내년엔 혼자서 몇 일동안 조용히 힐링하고 올 수 있을거 같구요.

 

이쁘고 아기자기한게 많은데 사진을 다 못찍고 나온게 후회가 됩니다.

 

다음에 또 찍으러 가죠 뭐(...)

 

 

 

 

예약 하실 때 팁은 에어비엔비 쓰지 마시고 직접 블로그 가셔서 예약하시면 조금 더 쌉니다.

 

인터넷 주소는 http://arisol.modoo.at/ 또는 http://blog.naver.com/aarisol 여기예요.

 

 

 

 

가격은...주인 아주머니께서 손해보고 하시는 수준이라...가능하면 깎지 마세요.

 

가격표는 이렇습니다.

 

<도미토리>

■ 2인실 : 평일 25,000원(1인)
              주말 30,000원(1인)
              성수기 35,000원(1인)

■ 3인실 : 평일 25,000원(1인)
              주말 30,000원(1인)
              성수기 35,000원(1인)

■ 4인실 : 평일 23,000원(1인)
              주말 25,000원(1인)
              성수기 30,000원(1인)

■ 6인실 : 평일 23,000원(1인)
              주말 25,000원(1인)
              성수기 30,000원(1인)

* 성수기 : 7/11 ~ 8/27


==============================

<온돌방 : 4인기준>

■ 평일 : 100,000원 / 추가 1인당 +10,000원
■ 주말 : 120,000원 / 추가 1인당 +10,000원
■ 성수기 : 150,000원 / 추가 1인당 +10,000원

※ Max. 6인 숙박 가능

 

 

 

 

 

위치는 강원도 강릉시 난설헌로 81-3 이고, 전화번호는 033-646-0818 입니다.

 

차로 들어갈 때 입구가 생각보다 좁아서 잘 안보여요.

 

그냥 지나칠 수 있으니 근처에 왔을 때는 주의깊게 보셔야 할 겁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포남동 963-1 | 아리솔게스트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간다간다 하다가 결국 마지막인 1월 31에 다녀왔습니다.

경희궁 분관을 생각하고 종로3가에서 걸어서 갔는데 중간에 길을 헤메서 엄청 돌아갔습니다.

쇼네비를 믿으면 안됩니다(...) 그냥 교통표지판이 최고예요 정말로;;

30분이면 갈 길을 산을 넘고 달동네를 지나(...) 빙글빙글 돌아 도착했습니다.

도착하고 나서는 열심히 구경했습니다.

사실 서울의 과거 모습을 기대하고 갔는데 의외로 없더군요.

각각의 테마를 가지고 전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빛과 어둠을 이용한 사진이 제일 인상적이었습니다.

덕분에 버킷리스트에 지하철 탐방이 추가되었지요 :)

사진은 허용이었지만 몰라서 전 안찍고 친구가 팡팡 -ㅅ-;;


사진 전시도 좋았지만 전 사진책 전시전이 더 좋았습니다.

국, 내외 다양한 좋은 책들을 보고 스크랩해두었습니다.

학기가 시작되면 도서관에서 보면 좋겠지요 :)

내년에도 한다면 다시 가보게 될 것 같습니다.



공식 홈페이지는  http://www.seoulphotography.com/index/

하지만 올해는 끝났어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