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모슬포항에서 늦은 점심 먹고 (항구식당 잊지 않겠다 -_-+) 오설록으로 이동했습니다.



오설록은 테마로 한 녹차 박물관입니다.

멋스런 외관과 깔끔한 인테리어가 인상 깊더군요.

가서 구경도 하고 선물도 사고 녹차밭도 구경하고...뭐 재밌게 놀았습니다.

여기 녹차 아이스크림은 무지무지 유명한데 비싸서 못먹었습니다;;(녹차 아이스크림 안좋아함)

아...참고로 아모레 퍼시픽에서 무료로 운영합니다. (하지만 기념품 파는걸로 충분히 이익낼듯;;)

사진 갑니다.





선물을 빼먹었군요 -_-;;

이거 하나 사왔습니다.

초콜렛 블렉티(사실 사진 안찍어서 이것만 불펌;;용서를;;)



하여간 오설록을 다녀온 뒤 차가 급 땡겨서 카페로 이동.

그리하여 도착한 곳이 '오월의 꽃'

나름 유명한 카페입니다.

독특한 점은 무인 카페라는 것.

자전거로 제주도 여행 하시는 분들은 필수 코스라 하더군요.

자전거 여행객들이 많이 보이긴 했음;;




차 다 마시고 다시 이동!!!     하는데 하늘이 심상치 않더군요.


마치 비올 듯한;;



뭐...하여간 계속 이동.

이젠 남쪽에 위치한 중문 관광단지 입니다.

그 중에서 나름 유명한 호텔촌부터 들렀습니다.




호텔촌도 구경하고 산책도 하고...이제 슬슬 출출해져서 식당을 찾아보는데...

아뿔싸!! 이 동네 갑부촌이라 물가가 너무 비싸!!

먹고 싶었던 고등어회와 갈치회를 먹기 위해 돌아다녔는데 너무 비싸더군요.

그래서 아까 갔던 모슬포항으로 선회.

...먹고 싶었던 고등어와 갈치는 못먹었지만 대신 평생 잊을 수 없는 회를 맛보았죠.

다른건 없고 오로지 한치회만 있다는 직판장.

왠지 장사 끝내고 집에 갈려는 듯한 어부 할아버지가 온김에 한치나 사가라고 하지만 이미 우린 한치 물회를 먹었다는거!!

그래도 신선도가 끌려서 맛있어 보이더군요.

주저하다가 2만원어치 정도 사가기로 합의.

할아버지가 그자리에서 회 떠 주시는데 진짜 기절할 정도로 맛있었음.

초고추장도 범상치 않게 만드는데 역시 프로는 뭔가 다른듯 -_-;;

사진을 꼭 찍었어야 했는데 ;ㅁ;





숙소에서 밥 안먹고 Only 한치회만으로 술 마시는데 조금 부족한 느낌이 들었음.

결국 주변 마트에서 한치회 한접시 더샀는데 확실히 선도 & 맛이 확떨어짐.

같은 가격에 양도 적고 -_-;;

하여간 모슬포항 수협 바로 옆 직판장 강추.

다음에 제주도 올 일 있으면 꼭 들릴 예정임.




......뭐 술먹고 안주먹고 잘 잡니다 -ㅅ-;;

내일을 위해서.

Comment +0


본격적인 제주도 여행인 2일차입니다.

루트는 협재해수욕장 - 한림공원 - 모슬포항 - 오설록 - 5월의 꽃 -


협재에서 오전 내내 놀았습니다.

여자는 고사하고 사람자체가 없더군요.

다 놀고 갈때쯤에 슬슬 사람들이 하나 둘 씩 모으는듯.

그나저나 협재해수욕장 물 정말 깨끗하더군요.

항상 더럽기로 유명한 서해쪽만 가다가 여기 와보니 완전 신세계(...)

워낙 경치도 좋다보니 사진 팍팍 -ㅅ-.

놀때는 안찍고 이동 할쯔음에 찍기 시작해서 그리 많지도 않지만서도 -ㅅ-;;

렌즈를 잘못 골라서 화질이 별로 좋지는 않습니다.

일단 사진 갑니다.






사진 다 찍고 바로 옆(...)에 있는 한림 공원으로 이동.

한림 공원 비쌉니다 비싸요.

자그마치 일인당 7천원!!

나중에 돌면서 알게 된거지만 절대 아깝지 않은 가격.

하지만 표 살때는 아깝기 그지 없다는거 ㅡㅜ

처음엔 식물원만 있는줄 알고 최대한 시간떄우는데(표 값이 아까우니까;;)

알고보니 식물원은 그중 일부분에 불과.

결국 시간만 엄청 잡아먹었다는 후문이 -ㅅ-

한림공원은 야자수길, 아열대 식물원, 협재 쌍용동굴, 제주석 분재원, 재암민속마을, 사파리 조류원, 연못정원, 재암 수석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러니 식물원만 볼 생각으로 시간 때우다 막상 다 볼려고 하니 시간이 부족할 수 밖에;;

 
한림공원은 말이 필요 없더군요.

표 값이 절대 아깝지 않으니 꼭 한번 들러보라고 추천하고 싶습니다.

한림 공원 사진 갑니다.

워낙 넓어서 사진이 두서없게 찍혔습니다. 양해좀 -ㅅ-





한림공원에서 이제 늦은 점심(...) 먹으러 모슬포항으로 이동했습니다.

모슬포항에 유명한 자리돔물횟집이 있다고 해서 먹으러 갔습니다.

자그마치 차로 한시간 거립니다.

잔뜩 기대하고 이동했는데......






........피 같은 시간, 돈!!!      우어어 ;ㅁ;




하여간 먹고 오설록으로 이동합니다.












 


Comment +0


방학 막바지에 뭐 할게 두리번 거리던중 친구들과 함께 제주도를 다녀왔습니다.

막바지인터라 성수기는 지나 비행기 값도 싸고 사람도 한산하고 좋더군요.

덕분에 여유롭게 다녀왔습니다.



3박 4일 일정이지만 싼 비행기 탓에 시간대가 좀 애매했습니다.

갈때 오후 4시에 가고 올때 오전 10에 출발;;

3박 4일이었지만 제대로 논 날은 2일 밖에 없었군요.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우도와 올레길을 못간 것이 끝내 아쉬웠습니다....만 막상 이동하고 보니 이 찌는 날씨에선 확실히 무리였던것 같은;;

처음치고는 잘했다는 생각이 무럭무럭 드는 여행이었습니다. :)



동서남북 기준으로 첫날 서쪽(), 둘째날 남쪽(중문), 셋째날 동쪽(성산 일출봉), 셋째날 저녁부터 북쪽(제주 시내)에서 보냈습니다.

루트는 대략



일단 사진 갑니다 -ㅅ-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