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금요일에 데스애더 마우스 A/S를 보냈습니다.

 

2015년 1월에 샀으니 2년을 거의 채우고 썼네요.

 

다른건 다 멀쩡한데 거의 안쓰는 마우스 휠버튼 클릭버튼이 고장났어요.

 

그거 누르는건 위처3 석궁 밖에 없는데 말이죠.

 

하여간 월요일 아침에 웨이코스에 A/S보낸 마우스 도착했다고 하길래 크리스마스 이후에 올줄 알았습니다.

 

방금 택배 아저씨가 문을 쿠콰콰콰ㅘ콰와ㅗ 두드리기 전까진 말이죠.

 

무슨 월요일에 A/S 도착했을텐데 화요일에 새삥이 도착하나요 -_-

 

 

 

 

 

웨이코스 마우스 A/S정책은 2년 무상 AS인데 무조건 새거 보내줍니다.

 

다만 구입 시 상자가 없으면 그냥 본품만 보내준다고 하는데 전 그냥 상자째 새거 보내줬네요.

 

심지어 상위 버젼인 크로마 -_- 왔어요.

 

지금 쓰고 있는데 좋네요.

 

웨이코스 A/S는 찬양해야할 거 같네요.

 

아...대신 영수증 꼭 들고 있어야 A/S 해줍니다. 인터넷에서 산거 출력해서 증명만 해줘도 된답니다.

 

증명 못하면 버리고 걍 새거 하나 사세요 -ㅅ-;;

 

 

 

 

 

웨이코스 A/S 주소는 용산입니다.

 

웨이코스 홈페이지에서 일단 A/S되는지 확인하고 택배 보내면 좋을듯 합니다.

 

http://razer.waycos.co.kr/bbs/board.php?bo_table=qna <- 웨이코스 Razor 질문게시판 (회원가입 필수예요)

 

 

 

 

 

 

 

 

 

 

 

 

 

 

 

 

 

 

Comment +0

 

 

이번에 모니터 하나 장만했습니다.

 

이유는 PS4 때문이예요.

 

기존에 쓰던 Dell U2412m은 HDMI 포트가 없어서 PS4를 하기 매우 불편합니다.

 

PS4의 달려있는 사운드단자는 광단자 -_- 밖에 없어서 HDMI를 어떻게든 써야했거든요.

 

사서 연결 했는데 이상한걸 발견했습니다.

 

 

 

 

 

 

 

 

 

 

 

저 화면은 보통 케이블을 분리했을 때 뜨는 화면입니다.

 

그런데 PC만 종료해도 뜨더라구요. 5분동안요.

 

컴퓨터 끄고 바로 자야하는데 5분동안 OSD 화면이 환하게 둥둥 떠다닙니다. 거슬려요.

 

저 화면 없앨려고 몇 일간 꽤나 삽질을 좀 했습니다.

 

 

 

 

 

Dell 모니터는 좋긴 한데 유명한 결함이 하나 있다고 합니다.

 

멀쩡하게 잘 나오다가 갑자기 팍 꺼지고 Power Save 모드가 켜지는 거라고 하는데,

 

저 위에꺼 해결할려고 Power Save 검색하면 그거밖에 안떠서 고생좀 했습니다. 

 

인터넷에 물어봐도 아는 사람도 없었고.

 

 

 

 

 

Dell 고객지원팀에 직접 물어봤더니 저 화면은 케이블 연결 안된 것이 맞다고 합니다.

 

PC 전원 넣으면 멀쩡히 잘 된다고 했더니 그래도 케이블 문제라고 하더군요.

 

HDMI 케이블 새로 사서 연결했더니 저 화면 더는 안뜨더라구요.

 

그러니 PC 종료했을 때 저 화면 보기 싫으면 케이블 하나 사세요.

 

Dell은 모니터 비싼거 샀는데도 DP 케이블만 주고 HDMI는 안주더라고요. 치사한것들.

 

 

 

 

 

 

 

 

 

Comment +0

 

 

 

1. 입장 15분 전에 가서 샤워하면 됩니다.

 

   입장권 끊는 기계에서 15분 부터 입장 가능하게 되어 있습니다.

 

   일찍 와서 샤워하고 준비하고 있으면 편합니다.

 

 

 

2. 만약 수건을 안가져 왔을 경우에는 직원분에게 하나 빌려도 됩니다.

 

   보통 탈의실 내 탈수기(짤순이라 불리는 그거) 옆에 계십니다.

 

   수건 없다고 집에 안가도 됩니다.

 

   직원 마다 어떤 수건을 주는지는 다르니 최악의 경우를 대비해서

 

   캐비넷에 수건 여유분을 넣어두고 다니거나 물 뿌리면 커지는 작은 비상 수건 챙기세요.

 

 

 

3. 기존, 그러니까 이전 달 수영 등록자들은 매달 19일부터 25일까지 재등록이 가능합니다.

 

   경쟁 없이 편하게 재등록 할 수 있어요.

 

   그리고 이전달 수영 등록자들이 반을 변경하고자 할 때는 해당 시간에 잔여석이 있을 경우,

 

   1층 안내데스크에서 26일에 가능합니다. (현장에서만 가능합니다)

 

   신규 접수는 26일부터 30일까지예요. (단, 현장은 주말접수 안됨)

 

 

4. 초급반은 항상 등록자가 미어터지지만 고급반은 보통 끝까지 몇 자리 남고, 중급도 가끔 남습니다.

 

  하지만 정작 수업이 시작되면 초급반이 사람 가장 적어서 쾌적한 수영이 가능합니다 -_-

 

 

 

5. 캐비넷은 매달 1일에 1층 데스크에서 접수 가능합니다.

 

 

그냥 생각나는대로 적은 팁입니다 -_- 

Comment +2

  • 구로구민 2016.11.22 09:52

    안녕하세요. 포털에서 검색하다가 우연히 들러서 감사히 보고 갑니다.^^
    고척돔 수영장 궁금한 점이 있어서 질문 하나만 드려도 될까요~?

    저는 지금 신도림 생활체육센터를 이용하고 있는데
    고척돔은 수영장 강습 등 전반적인 컨디션이 어떤지 궁금해서요~
    초반 개장하고 얼마 안되서는 많이 붐비고, 특히 샤워공간이 좁아서;;
    불편하다는 말이 많아서 신도림으로 다녔는데요.
    주말 자유수영 하려고 고척돔을 다녀보니까 레인도 훨씬 넓고 갯수도 1개 더 많아서 쾌적하더라구요.
    아 신도림은... 레인도 좁고 좀 복잡해요 여기도 ㅠㅠ

    강습을 아예 옮겨볼까 고민중인데.. 새벽반으로요~
    수영 몇개월간 다니신 동안 어땠는지 조금만 더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날씨가 많이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 남자 기준에서 샤워공간 괜찮습니다.
      그렇게 작지는 않더라구요.
      샤워 가능 시간을 개선해서 한번에 몰리는 사람도 적어졌어요.

      새벽반은 잘 모르겠지만 초급반을 제외하면 다들 평은 괜찮습니다.
      초급반만 사람이 많아서 진도도 그렇고 천천히 가는 느낌이예요.

Synology Conference 2017

일상2016. 9. 12. 02:27

 

 

 

Synology Conference 2017은 10월 27일 여의도 콘래드에서 개최됩니다.


시간은 오후 6시, 주차 가능하구요. 

 

사전 등록 예약을 하셔야 합니다.


https://www.synology.com/ko-kr/events/2017_Synology

 

 

 

 

 

작년에는 DSM 6.0때문에 떠들석 했었는데 이번에는 조금 잠잠하네요.

 

행사 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행사 일정

18:00
 

입장

등록, 현장 시연, 다과


18:50
 

환영사


19:00
 

지능적인 협업

시놀로지의 협업 도구들은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리고 더욱 확장된 기능으로 고객들의 시간관리와 서류작업, 그리고 컨텐츠 공유 등을 지원합니다. 완전히 새로워진 시놀로지의 패키지를 출시 전에 보실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19:50
 

휴식

현장 시연 및 다과


20:00
 

네트워크와 스토리지의 미래

시놀로지 올 플래시 어레이(All-Flash Array)의 폭발적인 성능 향상과 더불어, DSM은 무중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나갈 것입니다. 시놀로지의 최신 네트워크 장비를 사용하여 어떻게 보안 인프라를 완성할 수 있는지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20:50
 

휴식

현장 시연 및 다과


21:00
 

재해 복구와 그 이상의 기능

시놀로지는 고객들의 비즈니스를 보호하기 위해, 독창적이고 비용 효과적이며 직관적인 재해 복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제 시놀로지는 놀라운 성장을 이룰 준비가 되었습니다. 시놀로지의 다음 행보를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21:45
 

경품 추첨 및 라이브 데모


22:30
 

마무리 및 종료

 

 

 

 

 

 

 

 

 

 

 

 

 

 

 

Comment +0

 

 

 

 

 

 

 

워낙 가게도 자주 바뀌고 정신없는 동네라 조금만 지나도 기억에서 잊혀질듯.

 

가마로강정 가게는 원래 뭐가 있던 자리인지 이젠 기억도 안나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