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사실 오래되었지만 자주 사용하는게 저 '버스 정보 시스템' 입니다.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 덕분에 보급도 많이 되고 주변에서 쓰는 것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비록 아직 스마트폰은 없지만 인터넷 되는 곳이나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하기 참 좋은 시스템이라 유용하게 쓰고 있긴 한데.

이게 딱 한가지 단점이 있더군요.

주변 정류장에 '얼마 뒤에 버스가 온다' 라는 것은 알 수 있는데 어느 정류장에서 '첫차나 막차가 언제 온다' 는 것은 알 수가 없네요.

간만에 학교에 첫차를 타고 갈 일이 있어 알아봤지만 아이폰을 이용한 '서울 버스'에선 버스의 도착 예정 시간만 알 수 있지 정류장에 첫차가 언제 도착 하는지는 알 수 없네요.

기점에서 예상 시간을 계산해서 하는 방법도 있긴 한데 불편합니다.

사실 얼마나 걸릴 지도 잘 알 수 없는 노릇이고.

생각해보면 버스라는 대중교통 수단은 정시운행이 그리 쉽게 되지 않으니 이해는 갑니다.

지하철 같은 경우는 정시운행이 이루어지니 쉽게 표시 할 수 있었을 테고.

그냥...아침에 한시간이나 먼저 나와 벌벌 떨면서 기다리던 것이 안타까워서 한줄 끄적입니다.

Comment +0




무료 샘플 준다길래 하나 받아왔습니다.

따로 시력 검사 안하고 안경 굴절률 보고 바로 주더군요.

홈페이지에서 신청한후에 프린트 해가면 동네 안경점에서 제깍 줍니다.

일단 받아왔으니 껴봐야겠음.

정확하게는 '원데이 아큐브 디파인 액센트 스타일' 받았음.

뭐 이리 길어(...)

눈이 커보인다길래 잽싸게 골랐음.

근데 기왕 무료 샘플 줄거면 3가지 다 주면 안되나...진짜 실사 생각 있는데.

홈페이지는 여기 -  http://www.1day-define.co.kr/default.asp

Comment +0

이번 학기 본 책들

일상2009. 12. 18. 01:37
다 쓰고 나니 이번 학기는 책 진짜 안봤구나 -_)




징비록

저렇게 멋스러운 표지가 있는 책을 보지 않았어 ;ㅁ;
한 80년대 제본된듯한 책으로 봤습니다.
한문은 별로 없었지만서도.
임진왜란의 실상을 좀 더 알고자 봤습니다만...이건 뭐
70%만 보고 덮었습니다. 더 볼 엄두가 안나서.
그저 힘 없는 자들의 입장에선 전쟁이란 일어나선 안된다는 것을 느낄뿐입니다.

근데 왜란 초기때는 생각보다 학살전이 적었네요 _~_




왕을 참하라

오만가지 악평에 시달리는 책.
사실 써 있는 내용은 흥미롭습니다.
저랑 비슷한 사상(...)을 가지신 분이 쓰셨는지 여러면에서 생각이 일치하는군요.
다만 너무 극단적으로 치우친다는 점, 다른 국가와 비교한 많은 점이 결과론적인 면에 치우친다는점 등이 걸립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전' 에 대한 시선이 흥미로왔습니다.
그렇게 생각한 적이 없거든요.
새삼스러운 건 예나 지금이나 다를거 하나 없다는 점.

조선시대에 대한 시선은 뭐 어떻게 받아들인다 해도 근현대사 시점은 절대 인정할 수 없네요.
결과만 좋으면 땡이란건 어디까지나 승자의 논리니까요.
여기 좋은 리뷰가 있네요 :) 리뷰 한번 읽어보고 읽어봐도 좋을듯.
http://blog.yes24.com/document/1552236

어느정도 조선에 대한 정보와 역사관이 있는 분만 이 책을 읽어보기 권합니다.




삼국지 : 사실과 허구를 말하다

칼라로 된 그림이 많아서 읽기 재밌었습니다.
게다가 다른 데서는 잘 보기 힘든 '진형'에 대해서 자세하게 썼네요.
그거 하나로도 만족.
초반은 좀 흥미로운 주제에 대해서 나오지만 뒷부분은 좀 흐지부지.
읽는데 얼마 안걸립니다.
킬링 타임용으로 추천.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유엔 식량특별조사관이 아들에게 들려주는 기아의 진실

그 어떤 원조를 하더라도 저들을 구원할 수 없다는 것을 일깨워준 책.
저들은 남들보다 훨씬 죽어라 일을 하고, 또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평생을 혹사당하고 기아에 시달리면서 살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리얼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패권을 쥐고 있는 몇몇 국가와 다국적 기업의 이익을 위해 구조적으로 착취를 당하면서
이를 벗어나고자 하면 강제로, 심지어는 무력으로 부숴버리는 면에서는 소위 선진국이라는 나라의 이중성에 대해서 알게해 줍니다.

강추합니다. 꼭 보시는게 좋아요.  



신의 입자를 찾아서

저자께서 쉽게 쓰신다고 쓰셨는데 생판 초짜가 보기는 힘들듯 합니다.
그저 물리에 조금이라도 흥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재밌게 볼 책입니다.
이 책을 보고 있자면 마치 나도 노벨상을 탈 수 있을거 같은 느낌이 듭니다 =_=
진로를 생각하고 있는 중,고등학생이 꼭 한번 봤으면 합니다.
킬링 타임용으론 적합하지 않아요. 나름 생각은 하고 봐야함.
근데 재밌어요 :)

물리에 관심 있는분만 보시길 권합니다.




바람 구두를 신다 : 365 아라비안데이즈

아랍국가. 특히 이스라엘 주변 국에 대한 여행기 입니다.
이런걸 보면 그저 여행가고 싶지요 ;ㅁ;
책 중간중간 이스라엘에 대한 아랍국의 적의가 느껴집니다.
개념없는 유대인들도 중간중간 많이 보이고요.

결론은 나도 해외여행 가고 싶다 -_)




아메리카 로드 : 라이더를 유혹하는 북미 대륙과 하와이 7,000km

자전거 타고 북미 대륙을 여러번 횡단하는 대단하신 분이 쓴 책입니다(...)
책 내내 나오는 화보와 에피소드만 해도 엄청난 양입니다 :)
자전거에 대한 열정과 여행에 대한 로망이 있는 분이라면 꼭 한번 읽어보길 권합니다.
미국 자전거 여행 하실분은 꼭 보세요 :)



내 손안의 지식 은장도, 수중혜

짧아요. 게다가 작아요.
30분이면 다 볼 수 있어요.
세상 살아가면서 중요한 뭐 어려운거. 그런건 안적혀 있고, 소소하면서도 철학적인 그런게 많이 들어있어요.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
안에 사람들이 좋아하는 10선 이런게 많아서 좋아요.
개인적으로 거기 나온 클래식(명반) 은 빠짐 없이 구해서 듣고 있습니다 :)
킬링타임용으로 적극 추천합니다. (그래봐야 30분...)




은행의 사생활

은행원이 쓴 은행에 관한 글.
뭐 알면 당연히 더 잘 이용할 수 있겠죠?
현찰로 1억 들고 있으면 모를까 서민들은 몰라도 되는 내용이 좀 많습니다.
몇몇 부분에서는 유용한 부분도 있고요.
그래서 이거 보고 청약통장 만들었습니다 =_=
재테크에 관심이 많으면서 다른 책 안읽어 보신 분들에 한해서 읽어볼만 합니다.



세계사를 움직이는 다섯가지 힘 : 욕망+모더니즘+제국주의+몬스터+종교

세계를 움직이는 '힘' 에 대해서 날카롭게 지적하고 있는 책입니다.
무엇으로 세계가 움직이는지, 또 왜 그리 굴러가는지 명쾌하게 해석하고 있어요.
알긴 하지만 바꿀 수 없는게 문제지만.
이거 한권만 봐도 세계사에 대한 이해의 폭과 시야가 넓어 질 수 있습니다.
꼭 보세요.
집에 부모님 보라고 가져다 놨는데 몇 페이지 보고 재미 없데 ;ㅁ;



먹지마세요 GMO : 우리 식탁을 점령해버린 유전자 조작 식품의 모든 것

GMO는 유전자 조작한 생물체입니다 -ㅅ-
본격 '식용유도 먹지마라' 라는 책
이 책 발간을 저지하려는 많은 세력들을 많은 연구 자료와 과학적인 논증으로 돌파한 책입니다.
흔히 과학책에서만 나오는 'GMO는 인류에게 유익할 것이다' 를 180도 바꿔 버린책.
'암, 면역체계 파괴, 기형아 출산 등' 먹기만 해도 이것저것 걸리는 농산물을 다국적 기업(특히 몬산토)가 로비와 은폐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있다는 점.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 먹는 많은 것들이 이미 GMO라는 사실을 알려주는 책.

뭔가 일반인들은 범접하기 힘든 논문이 여럿 섞여 있긴 하지만 흥미 있는 분들은 한번쯤 읽어보셔도 좋을듯 합니다.




키케로의 의무론

로마때도 이정도인데 도대체 중세는 뭐한건지 의문이 드는 책.
좋은 말 많이 써 있습니다 :)
중,고등학생이면 꼭 한번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
사면 왠지 책장에 처박고 안읽어볼 듯한 느낌이지만 그래도 한권쯤은 책장에 꽃혀 있어야 할 것 같은 책입니다 -_-
조만간 한번 더 정독할 생각입니다.



리스토란테 파라디조

오노 나츠메 특유의 분위기가 좋아요 -ㅅ-
학교 도서관에서 구한 의외의 특템이랄까.
보면 알겠지만 재밌어요 -ㅅ-

Gente



Gente

내용이 이어집니다(...)
역시 오노 나츠메 작.


Comment +0

기말시험 종료

일상2009. 12. 16. 18:30

네. 기말시험이 끝났습니다. 끝났고요.

학점은 어찌 나올지 참으로 궁금하지만 지금은 그게 중요한게 아니죠.

시험때는 할게 무진장 많았는데 막상 끝나니 뭘 해야 할지 =_=

......

Comment +0

부천식물원

일상2009. 8. 9. 21:50

요즘은 바람쐬러 자주 나갑니다.

친구가 불러서 갔던 부천 식물원.

자전거 타면 나름 가깝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0123456789101112131415


친구가 사진을 다 안줘서(내가 안찍었음) 다 못올리네요.

오는 길은 진짜 시골길. 농사짓고 있는거 보고 왓음;; 이 동네는 서울이 아냐;;

주변에 살고 있으면 한번쯤 와서 구경하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데이트코스로도 좋을듯.




그나저나 자전거 주차장좀 젭라 ;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 부천식물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